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안전처, '주말부터 강추위 시작,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안전처, '주말부터 강추위 시작,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국민안전처(장관 박인용)와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이번 주 주말부터 일주일 동안 영하의 날씨가 예상되어 수도계량기 동파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수도계량기는 영하 5℃ 이하로 떨어지면 동파 발생의 위험이 커지는데,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15일(일)에 서울이 영하 10℃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적으로 영하의 날씨가 한 주 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3년간(2013.11∼2016.3) 발생한 수도계량기 동파사고는 연평균 1만2천915건으로, 1월에 62.3%(8천45건)로 가장 많았고, 2월(23.7%), 12월(9.9%) 순으로 동파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 설치된 계량기는 습식계량기가 79.9%(2012년)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데, 습식이라는 구조적 특성상 보온조치 등의 관리가 소홀할 경우 동파가 일어나기 쉽다.

실제로 2015년도 동파된 계량기 중 습식계량기가 78.9%였으며, 동파의 주요 원인은 보온 미조치가 52%로 나타났다.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해서는 계량기함(통) 내부를 헌 옷 등의 보온재로 채우고, 뚜껑 부분은 비닐카바 등으로 넓게 밀폐한다.

계량기가 얼었을 때는 따뜻한 물수건을 이용하거나, 미지근한 물부터 점차 따뜻한 물로 녹여야 하며 50℃ 이상 뜨거운 물로 녹이게 되면 열손상으로 고장이 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만약, 계량기가 얼어서 유리가 깨져 있다면 관할 수도사업소에 신고하여 교체하도록 한다.

국민안전처는 "겨울철 동파 대비 상황관리 및 대응을 위해 환경부·지자체 간 상시 비상연락체계를 운영하고 있다"며, "가정에서도 수도계량기 동파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수도계량기함의 보온 상태를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끝)출처 : 국민안전처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1-12 17:05] 송고
출처 :국민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