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글로벌 수출로 답하다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글로벌 수출로 답하다

우수 중소조달기업, 3천136만 달러 수출 계약

조달청(청장 정양호)은 4월 21일(금) 일산 킨텍스에서 '2017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에 초청된 해외 바이어와 '해외 조달시장 진 출유망기업(G-PASS기업)' 등 우수 중소 조달기업들이 3천136만 불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나라장터 엑스포 수출계약 실적(MOU 포함): (2014) 570만 달러 → (2015) 935만 달러 → (2016) 1천777만 달러

이날 수출계약을 체결한 (주)태백 등 24개 우수조달물품 생산업체는 가드레일, 방송시스템, 수처리기, 태양광발전장치 등의 제품을 미국, 아랍에미리트, 태국, 케냐 등 17개국으로 수출하게 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조달청이 주최한 '글로벌 공공조달상담회'에 참가했던 미국 바이어들을 다시 초청한 결과, 일부 G-PASS기업들은 구매협의 4개월 만에 수출계약을 성사시킴으로써 미국 조달시장 진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주)이오렉스 52만 불(계약), 구츠 200만 불(MOU), 한위드정보기술 100만 불(MOU) 금성산업 100만 불(MOU), (주)제이비씨씨 20만 불(MOU)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3일 동안 총 25개국 114명의 해외 바이어와 200여 기업이 참가했으며, 지난해보다 초청지역을 다변화하고 사전준비를 철저히 해 상담의 질을 높였다.

작년에는 바이어 초청 국가가 아시아, 아프리카 등 일부 지역에 편중됐으나 올해에는 구매력이 높은 미국 정부조달협회, 일본, 러시아, 싱가포르 등의 국가로 확대됐다.

사전에 상담기업과 제품을 해외 바이어에게 홍보하고 생산현장을 둘러보게 하는 등 세심한 노력을 기울인 끝에 기대 이상의 수출계약과 수출 MOU를 체결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2016년) 아시아·아프리카 91%, 기타 9% → (2017년) 아시아·아프리카 42%, 미국 40%, 기타 18%

조달청 지순구 차장은 "우리 중소기업들이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경제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향해 나아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국내 유일의 최대 공공조달전시회인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에 더 많은 외국 정부 및 기업을 참여시켜 조달기업 간 거래기회를 확대 제공하는 등 세계적인 국제 공공조달 박람회로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조달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4-21 16:57] 송고
출처 :조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