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고흥 관광객 2천만 시대, 군민이 앞장선다
고흥 관광객 2천만 시대, 군민이 앞장선다


고흥군(군수 박병종) 이 '관광객 2천만 시대'에 대비해 실시한 '전 군민 관광해설 교육'의 대장정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관광객 2천만 시대'에 대비해 기획된 이 프로그램은 관광객에 대한 군민의 미숙한 대응 태도로 고흥의 관광 이미지가 실추되지 않도록 양적 성장에 이어 질적인 도약을 이뤄 내고자 7월부터 두 달 동안 진행됐다.

특히 이번 교육은 현재 고흥에서 문화관광해설사를 하고 계시는 홍승희 해설사님 등을 주축으로 각 읍면에 방문해 실시하였고 현장에서 경험한 생생한 체험담을 통해 구체적인 관광지 소개, 관광객 대응방법을 알려주었다.

교육에 참가한 김 모 씨(도화면)는 "내가 평소에 무심코 지나쳤던 곳에 이러한 역사가 있었는지 몰랐다"면서 "이제 관광객이 오면 내가 먼저 나서서 우리 고흥을 소개해 주고 싶다"며 교육에 대한 만족과 성취감을 보였다.

군 관계자는 "군민 스스로 '내가 고흥의 관광 이미지를 결정한다'는 책임감과 자부심을 느끼게 돼 '관광객 2천만 시대'에 한층 더 가까워졌고 이러한 교육을 더 많은 군민이 받을 수 있도록 횟수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 고흥군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9-13 17:41] 송고
출처 :고흥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