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인천강화군, 강화고려인삼축제 개최
인천강화군, 강화고려인삼축제 개최


인천 강화군(군수 이상복)은 오는 21일 오후 2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22일까지 2일간 강화 고인돌 광장에서 제5회 강화고려인삼축제를 개최한다.

주요행사로는 개막식, 축하공연, 6년근 수삼판매, 인삼경매, 지역동아리공연, 인삼씨앗 옮기기, 인삼 무게달기 등 강화인삼을 주제로 한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로 가득하다.

또한 강화농특산물 대전도 함께 펼쳐져 10월이 제철인 새우젓, 속노랑고구마, 순무, 햅쌀 등 강화의 풍성한 가을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강화인삼은 고려인삼의 원산지로서 고려 고종(1232) 때부터 재배가 시작됐다.

강화군은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해풍의 영향을 받는 천혜의 기후 조건과 토양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강화인삼은 홍삼 원료로 국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동체에 내공이나 내백이 없이 육질이 단단하며 특히 전국 각지에서 생산되는 홍삼 원료 중에서도 강화인삼이 천삼, 지삼의 비율이 가장 높은 6년근이라는 특징이 있다.

이번 축제에는 강화고려인삼의 효능과 정통성을 널리 알리고자 강화삼포에서 채굴한 6년근 햇삼만이 취급된다.

축제추진위원회 및 관계 공무원은 강화고려인삼의 품질을 인증하기 위해 채굴, 운반, 선별, 포장 등 수매 전 과정에 입회했다.

현장에서 봉인까지 마치며 소비자들에게 강화농업인들의 정직한 마음까지 담아 갈 수 있게 했다.

이상복 군수는 "취임 이후 인삼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인삼을 전략품목으로 지정해 다양한 보조사업을 지원해 왔다"며 "이번 축제를 통해 강화고려인삼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명품 인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고려인삼축제는 강화고려인삼의 역사성과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소비촉진을 유도하기 위해 2013년 처음 시작됐다.

해가 거듭될수록 축제장을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으며 수도권의 주요 축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끝)

출처 : 인천강화군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0-13 17:24] 송고
출처 :인천강화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