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익산시, 제7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콘퍼런스 개최
익산시, 제7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콘퍼런스 개최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15일 농식품부, 전라북도, 익산시가 주최하고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가 주관하는 '제7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 콘퍼런스'를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에서 개최했다.

'제7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 콘퍼런스'는 식품클러스터에 관심 있는 국내외 식품 및 연관기업과 유관기관의 글로벌 식품 최신기술을 공유하고 국제 유수 기관과의 교류협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종전 6회까지 서울에서 개최했던 콘퍼런스와는 달리 올해 콘퍼런스는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가 익산으로 이전해서 개최하는 첫 국제행사로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 1단계 준공을 앞둔 식품클러스터 산업현장인 익산에서 개최해 의미를 더했다.

현재 국가식품클러스터는 6개의 기업지원시설 완공·가동 중이며 산업단지 조성 마무리 단계에 있고 많은 입주 식품기업이 착공 중으로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국가식품클러스터 이미지 제고와 관심 기업의 투자촉진 활성화도 기대된다.

이번 행사는 프랑스 식품클러스터(비타고라)와 함께 '식품기업 등이 활용 가능한 식품·음료 분야 첨단 기술'이라는 주제로 한-프랑스 식품산업 전문가들이 국내·외 식품기술의 동향과 전망을 제시했다.

비타고라는 실용화 중심의 산학연 기술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수많은 다국적 식품기업(네슬레, 다논 등)과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0년 농식품부와 비타고라 간 국가식품클러스터의 투자 활성화, 한식세계화, 발효 및 식품 가공분야 공동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파비앙 페논 주한프랑스 대사가 참석해 정부기관의 관심 및 지원과 국내외 식품업계의 네트워크 활성화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비타고라 매니저인 '앤셀린 르노'는 비타고라가 보유한 370여 개의 회원사와 170여 개의 공동혁신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비타고라의 식품 혁신 지원 계획을 발표하며 프랑스 기업인 솔라티스 대표 '파스칼론파드'는 장내 미생물을 이용한 자사 제품 개발 사례를 발표했다.

이화여대 '이혜성' 교수는 '감각 및 소비자 과학 기술을 활용한 제품 혁신과 품질관리'를, 한국 포장학회 '김종경' 부회장은 '물류가 이끄는 식품 패키징, 식품 패키징이 이끄는 물류'라는 주제로 기술강연을 진행했다.

또한, 이번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 콘퍼런스에는 입주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랑스 식품기업과 국내 식품기업 간의 1:1 비즈니스 미팅시간이 별도로 제공돼 큰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동 콘퍼런스 행사장 내에 클러스터 입주기업의 제품을 전시하는 부스를 별도 마련해 참석자 대상의 시식 및 판매를 통한 홍보도 진행됐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콘퍼런스 개최를 통해 국내 식품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되고 국가식품클러스터의 글로벌 산학연 네트워크 구축과 한-프랑스 양국 간의 농식품 기술 교류·협력에 대해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익산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1-15 17:00] 송고
출처 :익산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