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세종특별자치시장애인체육회 유도 실업팀 창단
세종특별자치시장애인체육회 유도 실업팀 창단


세종특별자치시 최초의 장애인실업팀인 유도 선수단이 7일 창단식을 하고 선전을 다짐했다.

이번 유도 실업팀 창단은 세종시의 홍보와 세종시 장애인체육 발전을 위하고 장애인 선수의 경제적 안정을 통해 훈련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세종시장애인체육회 유도 실업팀은 대한민국 유도 역사상 최초의 실업팀으로서 감독 원재연(현 국가대표 코치), 선수 이민재(IBSA WORLD CUP 3위), 윤상민(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73kg 1위), 박하영(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57kg), 정숙화(제37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57kg 2위) 전원 국가대표로 선수로 구성됐다.

창단식에는 이춘희 시장(세종시장애인체육회 회장), 고준일 시의회 의장, 체육 관련 인사, 장애인체육회 임원, 경기단체 회장 등이 참석해 장애인체육회 유도 실업팀의 새로운 도약을 축하했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에 창단한 유도팀을 통해 장애인들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하해 기량 향상을 통해 세종시 위상을 높이고 더 나아가 장애인들의 꿈과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세종특별자치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2-08 10:53] 송고
출처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