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김해시, '장군차·분청사기 도 지정 문화재 기념 학술대회' 개최
김해시, '장군차·분청사기 도 지정 문화재 기념 학술대회' 개최

김해시(시장 허성곤)가 주최하고 원광대학교 한국예다학연구소와 원광대학교 대학원 예문화와 다도학과에서 주관하는 '제1회 문화재연구 학술대회'가 가야의 왕도 김해에서 오는 15일과 16일 국립김해박물관 대강당에서 막이 오른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난 6월과 7월에 김해 장군차 서식지와 분청사기 가마터가 경상남도 문화재 기념물로 지정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전공자 이외에도 관심 있는 일반 시민·학생 등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해 장군차의 시원과 역사, 제다, 성분 등의 자료를 논문화해 장군차의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과 김해 분청사기의 역사와 문화재적 가치, 논문자료를 축적하고 김해의 도자사적 위치를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또한, 참여 패널은 경남과학기술대 추갑철 교수, 충북대 강경숙 교수, 일본 가타야마 마미 교수 등 18명으로 활발한 주제 발표와 토론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문화재과장은 "동상·대성동 장군차 서식지와 상동면 분청사기 가마터의 문화재 지정으로 김해시는 명실상부 차와 도자기의 고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특히 이번 학술대회를 계기로 우리 시는 지속해서 지정·비지정 문화재연구 학술대회를 통해 문화유산 보존 및 활용을 위한 시책을 마련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김해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2-08 11:17] 송고
출처 :김해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