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식약처, '수산물 진위판별 유전자 염기서열' 데이터베이스 구축
식약처, '수산물 진위판별 유전자 염기서열' 데이터베이스 구축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우리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수산물 약 250여 어종에 대해 형태학적 구별 방법 및 고유 유전자 염기서열(일명 '유전자 바코드') 등의 정보를 확보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전자 바코드란 종(種) 식별이 가능한 생물 종이 갖는 고유한 유전자 염기서열을 말한다.

이번 연구는 생김새가 비슷하거나 가공 후 맨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수산물의 정확한 어종을 확인하고 유통 식품 진위판별에 활용하기 위해서 추진했다.

이 연구는 '유전정보를 이용한 수산물 품종 판별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연구(2017∼2021)'로, 2017년 옥돔(Branchiostegus japonicus), 참다랑어(Thunnus orientalis) 등 50여 종에 대한 정보를 구축했고 2021년까지 약 250여 종을 판별할 수 있도록 정보화한다.

유전자 신분증이라고도 알려진 유전자 바코드는 어종을 대표하는 차별화된 염기서열을 기반으로 어종을 판별할 수 있어 기존 유전자 증폭(PCR) 기반의 판별법에 비해 정밀한 분석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PCR 판별법은 다양한 종(種)이 혼합된 가공식품에 대해 주로 활용되며 필요시마다 종(種)특이 프라이머를 개발해 판별한다.

안전평가원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된 유전자 바코드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의 부정유통과 둔갑 판매를 방지하는 데 활용해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8-01-11 11:55] 송고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