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해남군, 절임배추 부산물로 '우거지' 생산
해남군, 절임배추 부산물로 '우거지' 생산

해남군이 2018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절임배추 생산 후 발생한 부산물을 활용한 우거지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총 사업비 9억 원(자담 3억6천만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해남 옥천면의 해남들영농조합법인(대표 한남덕)을 사업 대상자로 확정, 우거지 생산시설 신축과 기계·장비 구매를 지원하게 된다.

해남들영농조합에서는 하반기부터 우거지를 생산할 계획으로 배추를 이용한 식품산업 판로 개척과 농산물 부가가치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절임배추 생산단계에서 발생한 양질의 배추 부산물이 대부분 폐기 처분되고 처분 비용도 만만치 않아 우거지 생산을 통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은 식품을 완제품으로 만드는 데 중간재로 투입된 반가공품과 식품 첨가물을 생산하는 분야이다.

해남군은 지난해 땅끝농협 마늘박피시설 구축에 이어 2년 연속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한편 절임배추는 963개소에서 연간 3만2천 톤을 생산, 510억여 원의 수익을 올리는 해남의 대표 농산물이다.
(끝)

출처 : 해남군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8-02-13 15:39] 송고
출처 :해남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