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국민콜 110, 설 연휴에도 24시간 정상운영
국민콜 110, 설 연휴에도 24시간 정상운영

설 연휴에도 국민콜110(정부민원안내)을 통해 병원·약국 정보와 교통 상황 등 생활안내 및 행정기관 관련 민원상담이 24시간 가능하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15일에서 18일까지 국민콜 110을 정상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110번을 누르면 고속도로나 국도의 지·정체 구간, 대중교통 연장 운행시간과 같은 교통정보와 진료 가능 병원·당번 약국 등 의료 정보를 안내받을 수 있다.

또 불법 주·정차 단속문의 및 통행불편 신고 문의와 행정기관 업무 관련 일반 상담 및 전기·수도 고장, 학교폭력 등 각종 비긴급 신고상담도 가능하다.

특히, 설 연휴 동안 진행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 일정, 경기장 안내, 주변 숙박시설, 음식점 정보 및 주변 지역축제 등 다양한 내용을 안내받을 수 있다.

국민권익위는 주간 상담사 79명, 야간 상담사 60명을 배치해 상담을 실시하고 관계기관과의 연락망 및 주요 빈발 상담사례 분석 등을 통해 연휴 기간 정상운영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담은 전화상담 뿐만 아니라 모바일 홈페이지(m.110.go.kr)를 통한 문자상담, 농아인을 위한 화상수화상담 및 온라인 채팅(www.110.go.kr), SNS(트위터: @110callcenter, 페이스북: 110call)을 통한 실시간 상담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능하다.

이성섭 국민콜110 팀장은 "국민콜 110은 매년 약 293만 명이 이용하는 정부 대표상담 서비스로서 설 연휴에도 24시간 정상 운영되는 만큼 많은 국민들이 궁금한 사항이나 신고 관련 문의가 있을 때 언제든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8-02-14 11:00] 송고
출처 :국민권익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