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바다양푼이동태탕', 설 연휴 외식은 시원 칼칼한 동태탕 추천
'바다양푼이동태탕', 설 연휴 외식은 시원 칼칼한 동태탕 추천


2018년 올 설 연휴는 주말을 포함해 4일이다.

명절 기간에도 외식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가정문제 전문가들은 외식이 명절 스트레스를 줄여 줄 수 있는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말한다.

연휴의 외식은 제사 음식 준비를 포함해 연휴 내내 식구들 먹을 삼시 세끼에 간식까지 차려내야 하는 엄마와 아내를 한 끼만이라도 부엌일에서 벗어나게 해주기 때문이다.

'바다양푼이동태탕' 대부분의 가맹점은 금번 설 연휴에도 문을 연다.

명절이라도 점심, 저녁 식사 시간마다 손님들로 붐빈다.

매 끼니 기름진 제사 음식을 먹다가 느글느글해진 속을 시원한 동태탕으로 풀려고 나오는 손님들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설 다음 날과 연휴 마지막 날은 가족 단위로 오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바다양푼이동태탕'에는 탕과 전골, 찜 메뉴가 있다.

대표메뉴인 양푼이동태탕은 국물이 탁하지 않아 시원하며 칼칼한 맛이 매력이다.

담백하고 부드러운 동태살을 국물과 함께 떠먹거나 겨자를 푼 간장에 찍어 먹으면 맛있다.

탕 메뉴는 양푼이동태탕 외에도 동태내장탕, 알곤이탕, 섞어탕이 있어 취향대로 골라 먹으면 된다.

매운 것을 못 먹는 손님이나 어린아이 동반 시 탕을 지리(맑은 탕)로 선택하면 맵지 않게 먹을 수 있다.

단체 방문 시 탕 메뉴를 각각 시키기보다는 메뉴를 통일해 전골로 주문하면 가격 대비 푸짐하고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전골 요리는 동태전골, 동태만두전골, 동태내장전골이 있다.

동태만두전골에는 황태만두가 추가돼 나온다.

황태만두는 맛이 담백해서 얼큰한 전골 국물과 잘 어울릴 뿐 아니라 황태살과 갖은 채소로 속이 꽉 차 있어 하나만 먹어도 배가 부를 정도다.

전골에는 사리를 추가하면 더욱 맛있다.

사리류는 라면사리 외에도 야채, 곤이와 알사리 등이 구비돼 있다.

찜 요리는 동태찜과 콩나물동태찜 두 종류다.

찜을 먹은 후 매콤한 찜 양념에 밥을 볶아 먹으면 배가 불러도 숟가락을 놓을 수가 없을 정도로 별미다.

연휴에 쉬는 가맹점도 일부 있으니 '바다양푼이동태탕' 홈페이지의(www.badajini.co.kr) 가맹점 안내에 있는 내 지역 점포를 찾아 전화로 미리 연락해보고 방문하면 된다.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 보도자료입니다.
(끝)

출처 : 바다양푼이동태탕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8-02-14 11:35] 송고
출처 :바다양푼이동태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