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중기부, '조직혁신 TF' 중간 활동결과 발표
중기부, '조직혁신 TF' 중간 활동결과 발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조직혁신 TF'(이하 TF)를 운영해 정책집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점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TF는 외부 전문가 7인, 중기부 위원 6인 등 총 13인으로 구성돼 있는데 위원장은 외부 전문가 중 김남근 변호사가 맡고 있다.

2018년 1월 9일 중소기업옴부즈만 지원단에서 제1차 회의를 개최한 이후 총 7차례의 회의를 진행했다.

TF에서는 그간 공공기관 채용비리, 창조경제혁신센터 및 팁스 관련 문제 등을 논의해왔다.

그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됐던 공공기관의 채용비리 점검결과를 검토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수립했다.

아울러, 창조경제혁신센터 관련 제기되는 역할 중복, 대기업 참여의 강제성, 투입예산에 따른 성과 등의 문제를 검토했으며, 팁스는 운영사와 창업팀의 불공정 투자계약 및 정부지원금 활용의 투명성에 대해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앞으로도 TF에서는 회의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과제를 선정하고 문제점을 분석해 개선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조직혁신 TF가 정책집행 과정에서의 고질적인 폐단에 대한 개선책을 제시함으로써 중소기업 정책 신뢰도 및 정책효과를 높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중소벤처기업부 보도자료



[2018-03-14 15:25] 송고
출처 :중소벤처기업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