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식약처, 주류 제조업체 안전관리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 실시
식약처, 주류 제조업체 안전관리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주류 제조업체의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하기 위한 '주류안전관리 지원사업'을 4월부터 11월까지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주류안전관리 지원사업'은 중·소규모 주류업체를 대상으로 주류제조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컨설팅, 분석 기술 정보 등을 제공해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주류를 생산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참고로 이번 지원사업은 수도권(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중부권(한국교통대학교), 영남권(경상대학교), 호남권(남부대학교) 4개 권역에 지정된 주류안전관리지원센터에서 진행됩니다.

주요 내용은 ▲현장 애로사항 컨설팅 ▲주류 종류별 맞춤형 위생 관리 교육 ▲분석 교육 및 지원 ▲위해예방관리계획 보급 등입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주류 제조업체의 안전관리 취약 부분을 지속해서 발굴·개선하고 지속해서 지원사업을 실시해 주류업계의 안전관리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참여를 원하는 주류 제조업체는 권역별 주류안전관리 지원센터 또는 식약처 주류안전정책과로 4월 30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시기 바라며, 자세한 내용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식품안전정보-주류정보-국내외주류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끝)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2018-04-17 12:20] 송고
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