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정읍시, 송산교차로 4개 교통녹지대 생활권 도시숲으로 조성
정읍시, 송산교차로 4개 교통녹지대 생활권 도시숲으로 조성


정읍시가 국도1호선 송산교차로의 교통녹지대를 생활권 도시 숲(이하 도시숲)으로 조성한다.

시에 따르면 송산교차로에는 모두 4개소의 교통 녹지대가 있다.

시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모두 18억 원(국비 50%, 시비 50%)을 들여 이들 녹지대를 도시숲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관련해 시는 1차 년도인 올해 5억 원(국비 50%, 시비 50%)을 투입, 사업 추진에 나서 6월까지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기존 수목 215본 중 병충해목과 덩굴에 의한 피해목 등 수형이 불량한 수목을 제외한 167본을 재배치하고 새로운 조경수와 초화류도 심는다.

시는 "송산교차로 교통녹지대는 봄철 벚꽃축제나 가을 단풍시즌 시 많은 관광객들이 지나는 정읍의 주요 교통노선임에도 불구하고 국도 개통 이후 수목관리가 원활하지 않아 삭막하고 방치돼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일대를 쾌적한 도시 숲으로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업이 마무리되면 대기오염 저감과 도심 내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 주변 경관 개선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시는 현재까지 생활권 도시 숲 15개소를 조성했다.

도시 숲은 생활 속 녹지공간 활용을 통한 도시생태계 보전은 물론 대기오염 정화와 소음감소 효과가 크다.

시는 "극심한 기후변화에 따라 매년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발생하면서 일상생활과 시민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도시 숲 조성을 통해 대기오염 저감, 도심 내 열섬현상 완화와 함께 쾌적한 생활공간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정읍시청 보도자료


[2018-04-25 14:07] 송고
출처 :정읍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