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인천공항, 2017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공기업 1위'
인천공항, 2017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공기업 1위'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정부가 평가한 2017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 종합 A등급을 받았다.

특히 35개 공기업 중에서 최고 성적을 받아 전체 1위로 평가됐다.

기획재정부는 총 123개 기관(공기업 35개, 준정부기관 88개)을 평가대상으로 공기업 및 준정부기관 경영평가단(총 89명)을 각각 구성하고, 지난 19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어 기관들의 지난해 경영실적 평가를 심의·의결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뛰어난 경영성과와 선도적인 정규직 전환 모델 수립, 좋은 일자리 창출 추진과 함께 제2여객터미널의 성공적인 오픈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공사는 사드 위기로 인한 여러 난관을 극복하고 14년 연속 흑자 지속, 2017년 사상 최초 당기순이익 1조 원 달성, 국제여객 6천만 명 돌파(세계 7위), 국제화물 292만 톤(세계 3위) 달성 등 역대 최고의 공항운영 성과를 창출했다.

또한, 지난해 5월 12일, 대통령의 제1호 현장방문 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선언한 이후, 노사전 협의체 운영(43회), 노사전 간담회(16회) 등을 통해 이해관계자 간 복잡한 입장 차이를 극복하고 노사 대타협을 이뤄냄으로써, 정규직 7배 규모에 달하는 비정규직 1만 명의 정규직화 합의에 성공했다.

나아가 공공부문이 선도하는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25년까지 3대 전략 및 단계별 로드맵을 수립해 2020년 3만 명, 2022년 5만 명, 2025년 8만 명의 민간 상시 일자리 창출을 계획하고 있다.

공사는 4조9천억 원의 자체재원 조달로 제2여객터미널의 성공적인 오픈을 통해 국민 편익 증진 및 경기부양을 견인하는 동시에,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 지원으로 국가관문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함으로써, 국가 브랜드 가치 제고에 크게 기여했다.

'원스톱 행정서비스 플랫폼' 서비스 혁신을 통한 2017년도 공공기관 열린 혁신 평가 공기업 1위 달성, 로봇·생체인식·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을 통한 최첨단 Smart Airport 구현 추진 등 공사의 지속적인 혁신 노력도 높이 평가받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정일영 사장은 "지난 한 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국토교통부 등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5만여 공항 종사자가 합심해 난관을 극복함으로써,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우리 공사는 좋은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창출을 선도해 국민 행복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 인천국제공항공사 보도자료

[2018-06-21 15:00] 송고
출처 :인천국제공항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