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마사회 말산업 해외 인턴십 지원사업, 2년 연속 전원 해외 취업
마사회 말산업 해외 인턴십 지원사업, 2년 연속 전원 해외 취업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는 12일 '말산업 해외 인턴십 지원사업' 제2기 참여자 전원이 현지 취업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제1기에 이어 2년 연속 거둬들인 성과라 의미가 더하다.

'말산업 해외 인턴십 지원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한국마사회와 렛츠런재단이 국내 청년을 대상으로 운영 중인 사업이다.

말산업 강국 교육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실업난 해소에 기여하고 국내 인력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려는 취지다.

이를 위해 한국마사회는 올해 선발 인원도 작년 대비 60%나 확대해 총 16명을 선발했다.

말산업 관련 학교 출신이 다수를 차지하는 올해 참여자들은 1박 2일의 국내 교육을 마치고 지난 3월 호주행 비행기에 올랐다.

이후 호주 뉴사우스웨일즈(NSW)주 연수기관(Australian Racing & Equine Academy, AREA)에서 3개월간 기초 영어, 말 관리, 법규 등의 이론과 말 관리, 트랙조련 등의 실습과정을 이수한 후 현지 취업에 필요한 자격증을 취득했다.

그 결과 16명 전원 고돌핀(Godolphin), 바이너리 스터드(Vinery Stud) 등 호주 유명 목장과 경마장, 기타 말(馬) 관련 산업체에 취업할 수 있었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여러 부문에서 성과가 두드러졌다.

우선 인원이 확대됐다. 지난해는 취업 인원이 10명이었지만, 올해는 16명으로 크게 늘었다.

근무여건도 좋아졌다. 도심과 같은 지리적 이점보다 고용의 안정성과 복지를 고려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큰 사업체를 물색한 덕분이다.

시급계약이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절반에 가까운 인원이 연봉계약을 체결하는 등 고용의 안정성이 크게 높아졌다.

그 외에도 참여자 대부분이 숙소를 제공받고, 때에 따라 차량도 지원받는 등 근무환경이 크게 개선됐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일자리 문제가 화두인 요즘, 2년 연속 호주 인턴십 지원사업이 눈부신 성과를 달성하게 돼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업이 좋은 결실을 볼 수 있게 대상국가와 지원인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끝)

출처 : 한국마사회 보도자료


[2018-07-12 16:40] 송고
출처 :한국마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