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내용보기 | 인쇄
창원시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구성 규모 대폭 확대
창원시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구성 규모 대폭 확대


창원시 공론화위원회 시민참여단 구성 규모가 대폭 확대된다.

창원시는 공론화위원회가 20일 오후 4시 30분부터 시청 제4회의실에서 3차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

공론화위원회는 3차 회의에서 공론화 과정의 공정성과 대표성을 더욱더 담보할 수 있도록 당초 시에서 밝힌 시민POOL 500명 모집안을 폐기하고 대신 2천 명을 대상으로 의제별로 1차 표본 조사를 하고 표본 안에서 시민참여단을 무작위 추출하기로 결정했다.

또 시민참여단 역시 당초 50∼100명 규모에서 200명으로 확대하는 등 참여단의 대표성을 강화하기로 의결했다.

당초 계획보다 많은 시민이 공론화 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어석홍 위원장은 "시민POOL의 경우 의제가 거듭될수록 POOL 내부에서 이탈이 발생, 참여도가 떨어져 민의를 정확히 반영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문제점이 예상된다"며 "위원들과 논의 끝에 시민POOL제를 폐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어 위원장은 또 "시민참여단 규모 역시 당초 '50명∼100명 규모가 시민을 대표할 수 있는가'라는 우려의 시선을 고려해 토론과 전문가 자문을 거치고 해외사례들을 참고해 200명으로 확대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시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며 공정하고 투명한 공론화 과정이 설계돼 당초의 목적대로 성공적인 결실을 볼 수 있도록 공론화위원회의 활동 지원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끝)

출처 : 창원시청 보도자료


[2018-08-21 15:07] 송고
출처 :창원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