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관세청, 보세구역 반입 후 중고차 수출 신고제도 시범운영 실시


관세청은 국민의 재산권을 침해하는 도난차의 밀수출을 막기 위해 컨테이너에 적재해 수출하는 중고차는 보세구역에 반입 후 수출 신고하게 됨에 따라, 6일부터 참여 희망 업체를 대상으로 시범운영하고 있다.

관세청은 시범 운영결과 나타난 문제점을 개선해, 관세법 시행령 개정안이 공표되는 3월 중으로 이 제도를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시범운영(2.6~3월 본 시행 전까지)은 중고자동차가 주로 수출되는 인천과 부산 지역에서 참여를 희망한 6개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 중이며, 시범운영 기간에도 희망하는 업체는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관세청은 원활한 제도 시행을 위해 17일 인천세관 회의실에서 관련 업계 대표들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한다.

*관련 업계: 중고차 수출업체, 중고차수출조합, 포워더, 보세구역, 관세사 등 12개 업체

간담회에서 김윤식 통관기획과장은 제도의 취지와 수출신고 절차를 설명하고, 업계의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관세청은 올해 1월부터 중고차 수출신고 시 추가로 첨부해야 하는 서류(말소증 등)를 세관 방문 없이 전자적으로 제출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국토부와 전산으로 수출이행 내역을 공유(2017.1.29.)해 수출업체가 24만대(2016년 기준)에 달하는 중고자동차를 일일이 수출이행 신고해야 하는 부담을 해소하는 등 보세구역 반입 후 신고 제도가 원활히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시범운영에 참여 중인 수출업체 관계자는 "처음에는 새 제도에 따라 일부 업무 관행을 바꿔야 하지만, 이번 제도를 통해 불법적인 영업을 하는 업체들이 자연스럽게 시장에서 퇴출돼 중고차 수출 업계 전체의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관세청은 앞으로도 성실 수출업체에 대해서는 신속한 통관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지속하되, 간소화된 통관 절차를 악용한 불법수출에 대해서는 관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끝)출처 : 관세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2-17 18:15]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