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홍준표 경남도지사, '풍요로운 경상남도가 되도록 힘 모아 주길'


홍준표 도지사는 20일 개최된 확대간부회의에서 "도정은 행정부지사 체제로 가더라도 전혀 흔들리지 않도록 세팅이 다 됐다"면서 "모두 힘을 합쳐서 자랑스러운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홍 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4년 4개월간의 도정 운영성과에 대해 크게 4가지를 언급하면서 "우선 경상남도 공무원의 노력으로 재정 건전화를 이뤄 유일하게 빚 없는 광역단체가 됐다"며 "재정 건전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국가산단 3개를 올해 착공함으로써 앞으로 경남 미래 50년을 먹고 살 기반을 마련했다"며 "3개 국가산단이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산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집중해달라"고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복지라는 것은 가난하고, 힘들고, 못살고, 어려운 사람을 중심으로 이뤄져야지 소위 계층 간의 갈등이 줄어들고 사회갈등이 줄어든다"며 "그래서 경상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민복지사업이 좀 더 확대되고 활발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청렴도 꼴찌이던 경상남도가 작년에 청렴도 1위가 됐다"며 "앞으로도 전국에서 가장 맑고 깨끗한 자치단체가 될 수 있도록 한마음으로 직무에 청렴성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또 "경남개발공사의 이익금으로 서울의 남명학사 건립과 준비에 사용하고 잔여 금액으로 합천의 남명학습관을 지원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홍 지사는 "지금 좀 더 크게 대한민국을 경영해보기 위해 나서고 있다"는 뜻을 밝히면서 "결과에 따라 경상남도가 대한민국에서 가장 발전하고 부자되는 계기가 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도지사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보궐선거로 200억 이상의 돈이 들고 도지사 출마에 따른 연이은 사퇴가 발생하기 때문에 본선에 나가기 직전에 사표를 제출해 보궐선거가 없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 번 밝혔다.

마지막으로 홍 지사는 "앞으로 항공, 나노, 해양플랜트, 항노화, 서부산업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10년 뒤 경남의 GRDP가 전국 2위에 올라갈 수 있는 여건이 생긴다"면서 "잘사는 경상남도, 풍요로운 경상남도, 행복한 경상남도, 일자리가 넘치는 경상남도가 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한편 도는 홍 지사가 3월 21일부터 4월 7일까지 14일간의 연가를 내고 도정공백이 없도록 행정부지사를 직무대리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끝)

출처 : 경상남도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3-20 16:29] 송고

보도자료 검색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