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농진청, 신기술 보급사업으로 농업 생산성·농가소득 높아져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은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개발한 신기술을 농가 시범사업으로 발굴해 보급한 결과, 농업생산성과 농가소득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 시범사업 확대 필요성이 높다고 밝혔다.

신기술 투입을 통한 농업 생산성은 관행 농가 대비 24.5% 높아졌으며 농가소득은 32.1% 늘었다.

'신기술보급사업'은 지방농촌진흥기관에서 국고보조를 통해 연간 140여 종 900여 개소에서 추진되고 있다.

기술투입효과가 입증된 과제는 중앙 또는 지방자치단체로 확산해 국내 농업의 경쟁력 강화와 농업인의 기술 수준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신기술보급사업 성과분석 연구보고서 결과에 의하면 완료과제(38종)에 대한 총 경제적 효과(편익)는 약 1천600억 원으로 분석됐다.

대표적인 신기술보급사업 확산사례로는 2010년∼2012년에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과수 우산식 지주재배 실천면적은 2016년에 6천178ha로 늘었다.

그리고 토마토 어린묘 2줄기 재배는 2013년∼2015년 시범사업을 통해 2016년에는 540ha로 확대된 기술보급 성과를 보이고 있다.

'신기술보급사업'은 농촌진흥청에서 추진하는 대표적인 기술보급 사업으로써 최신기술을 현장에 신속히 확산하기 위해 신규과제를 해마다 선정하고 있다.

세부 사업별 농가소득 증대 기여도, 과제의 시급성 및 중요성, 사업계획의 타당성, 파급효과 등을 중점 검토해 우수한 과제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선정체계를 더욱 고도화해 현장 실증이 완료된 12과제를 대상으로 사전 경제성 분석을 실시했고, 소득증대 효과가 높은 사업에 대해서는 2018년도에 우선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신품종

'고품질 다수성 딸기 우수 신품종 보급사업'의 경우 수량성 및 품질이 우수해 671만3천 원/10a의 소득증대가 있다.

이에 '활용도가 높은 고(高) 올레산 땅콩 품종 '케이올' 생산단지 조성' 경우 29만7천 원/10a의 추가 소득이 창출될 것으로 분석됐다.

◇신기술

'콩 입모시 조류피해 경감을 위한 철분코팅 기술'은 농가소득이 31만3천 원/10a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나리 알뿌리 및 꺾은 꽃 안정 생산을 위한 근권파리(천적응애류) 친환경 관리 기술'은 트랩 및 천적방제 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생산량 증대 효과가 커 농가소득이 연간 561만3천원/10a 증대되는 것으로 산출됐다.

◇신기계

'수출사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CA 컨테이너 신기술시범사업'의 경우 저장성 향상으로 130만2천 원∼306만4천 원/10a로 산출됐다.

'영상처리 기술을 이용한 정밀접목시스템 시범사업'은 기술투입 시 35만2천 원/10a의 수익 증대, '원예작물 재배용 스마트관계 시스템(베리류)'는 251만9천 원/10a로 소득증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산출됐다.

농촌진흥청 김봉환 기술보급과장은 "신기술보급사업은 농가소득증대 등 기술투입 효과가 높은 기술을 사업화해 현장에 보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농식품 환경변화에 대응해 융복합 기술이 농업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끝)

출처 : 농촌진흥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3-21 12:0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