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창원시, 성능개선 CUV 전기차 창원-광주 간 논스톱 주행 성공



창원시는 지난 5월에 출시된 성능개선 전기차(쏘울EV)의 장거리 주행 성능확인을 위해 편도 주행거리 210㎞ 상당인 창원-광주 간 장거리 주행을 실시해 중간 충전 없이 무정차로 왕복 주행을 성공적으로 주행했다고 19일 밝혔다.

환경부 선정 '전기차 선도도시'인 창원시는 지난해까지 전국 3위 규모인 444대의 전기차를 보급했으며 올해에는 79대의 전기차 보급사업을 추진하면서 준중형급 전기차(아이오닉) 중심으로 시민들의 전기차 보급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의 구매 선호도가 높은 준중형급 전기차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191㎞(복합 연비 기준)로 현재 국내 시판 중인 전기차 중 가장 많은 신청과 보급이 이뤄지고 있으나 준중형급 승용차인 관계로 차체가 높고 넓은 SUV(Sports Utility Vehicle)차량 소유자들을 대상으로 한 전기차 전환 보급은 쉽지 않은 실정이었다.

이에 창원시는 국내 시판 중인 전기차 중 CUV(Crossover Utility Vehicle) 차량으로 1회 충전 주행거리가 180㎞(복합 연비 기준)로 향상된 전기차(쏘울EV)를 대상으로 편도 210㎞ 상당인 창원-광주 구간의 왕복주행을 16일 실시했다.

주행결과 기존 전기차(쏘울EV)의 경우 창원-광주 간 편도 주행 시 급속충전을 위해 휴게소 1∼2회 정차가 필요한 반면 성능개선 전기차(쏘울EV)는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무정차로 일반차량과 동일한 편도 주행이 가능했고 정부의 공인 성능 결과(1회 충전 주행거리 180㎞)를 넘어 200㎞ 이상 주행결과가 나타나 기존 차량보다 주행성능이 상당히 개선됐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배터리 100% 충전 상태에서 주행한 창원 → 광주 구간의 연비는 7.3㎞/kWh이었으나 급속충전으로 배터리 94% 충전 상태에서 주행한 광주 → 창원 구간의 연비는 7.7km/kWh로 높게 나왔는데 이는 창원 도착 후 서마산IC → 창원시청까지 도심구간 주행 시 회생 제동에 따른 자가충전으로 인해 고속도로 구간을 주행할 때보다 연비가 향상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광주문화예술회관의 급속충전기에서 충전한 전력량 29kWh, 충전요금은 5천 원으로 동일한 휘발유 차량(쏘울)의 연비(12km/L) 및 연료비(1천461원/L)와 비교할 때 광주 → 창원 212km 주행 시 동일한 주행시간이 소요된 반면 연료비는 휘발유차(2만5천500원)에 비해 전기차(5천 원)가 1/5 수준으로 상당히 경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성택 생태교통과장은 "올해는 예년과는 달리 성능이 향상된 전기차 출시로 인해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보급신청이 상당히 높은 반면 승용차 중심의 전기차 보급으로 SUV선호 시민의 전기차 보급에 한계가 있어 지난 5월에 출시된 성능개선 CUV 전기차(쏘울EV)의 주행성능 검증을 위해 창원-광주 간 무정차 주행을 실시해 1회 충전 시 200km 이상의 실주행이 가능함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번 CUV 전기차는 창원의 주요 기업체에서 핵심부품을 제작해 광주에서 조립 생산된 차량이며 주행성능 향상으로 논스톱으로 영호남을 달릴 수 있게 된 점을 감안할 때 향후 CUV 전기차의 보급 확산이 영호남을 돈독히 이어주는 계기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창원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6-19 17:29] 송고

보도자료 검색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