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김천시, 마을상수도 가뭄지역 예비비 2억8천만 원 긴급 투입



김천시가 가뭄이 장기화함에 따라 마을상수도 수원이 부족한 지역에 가뭄 극복을 위한 예비비를 긴급 투입하는 등 가뭄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예비비 2억8천만 원을 긴급 투입, 암반관정 개발 3개소와 급·배수관로 설치공사 1개소를 시행할 계획이다.

박보생 김천시장은 19일 가뭄으로 생활용수 공급에 불편을 겪고 있는 증산면 금곡리(안터), 부항리(새터), 봉산면 신암리(내가성) 마을을 직접 방문해 지역 주민들을 격려하고 불편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을 직접 둘러보고 시설물을 점검했다.

박 시장은 "가뭄 피해 지역에 대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예비비 사용을 적극 검토해 지하수 관정개발 등을 지원해 가뭄 피해 예방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테니 다 같이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하자"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 5일에는 마을 전체가 계곡수를 이용하다 계곡수 고갈로 인해 식수난을 겪고 있는 대덕면 추량리(깊은이)를 방문해 신속한 지하수 개발을 지시해 현재 지하수 개발에 성공, 전문 수질검사를 의뢰한 상태로 검사 적합 판정이 나면 주민들에게 신속히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김천시에서는 가뭄의 장기화로 인해 225개소 마을상수도 급수지역의 물 부족에 대비해 '단계별 가뭄대비 비상 대책'을 수립해 급수차 운행 등 24시간 급수민원 처리를 위한 '비상급수대책반'을 가동 중이다.
(끝)

출처 : 김천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06-19 18:00] 송고

보도자료 검색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