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인천공항, 일본 지방공항과의 연계 강화 본격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는 일본 중부의 대표도시인 시즈오카현과 인천-시즈오카 구간을 활용한 환승객 증대에 협력하기 위한 상호협력협정을 12일 오후 일본 시즈오카현청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은 주로 공항 자체적으로, 또는 인천공항을 허브로 활용하는 국적항공사와 협력을 통해 환승 수요 증대를 위한 활동들을 펼쳐왔으나, 해외 지자체 중 인천과의 국제선 연결을 활용한 항공수요 증대 의사가 있는 지역들이 다수 존재하는 것을 파악하고 작년부터 주요 유력 해외 지자체와의 협력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올해에는 이 같은 새로운 환승 수요 발굴을 통해서 사드와 북핵 문제로 인한 동북아 여객 감소 여파를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시즈오카는 일본 지자체 중 아오모리, 니가타에 이어 인천공항의 3번째 협력협정 체결 도시로서, 일본 최고의 명산인 후지산과 온천지대인 이즈반도가 인근에 있어 아시아 지역은 물론 동남아 지역으로부터도 관광 방문 수요가 아주 높은 지역이다.

양사는 이번 협정 체결을 기점으로 인천-시즈오카 노선을 활용하여 일본-동남아 구간의 인천공항 환승 상품 공동 개발 및 지원, 여객 마케팅과 정보 교환 등 인천과 시즈오카 공항 간의 환승 증대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력의 체결을 통해 인천공항은 인천-시즈오카 구간을 활용해 아시아 및 일본발 환승객을 추가로 유치함으로써 인천공항의 허브 기능을 강화할 수 있으며, 일본 측에서는 지역 공항의 국제선 활성화를 통해 공항이용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어 한국과 일본 모두에 윈-윈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측된다.

인천공항공사 임병기 미래사업추진실장은 "인천공항은 앞으로도 주요 일본 지자체와 협력을 추진해 환승객 증대를 도모하는 등 일본, 동남아와 같은 신규 환승축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즈오카에 앞서 인천공항과 협력협정을 체결한 아오모리와 니가타의 경우 공동 환승 상품 개발 및 판매, 공동 프로모션 진행 등의 협력을 통해 인천 환승 수요가 증가해, 인천공항과 각 지역을 연결하는 운항편이 각각 기존 주 3편에서 주 5편으로 늘어났다.

인천공항공사는 향후 일본발 동남아행 환승 상품을 추가로 개발하고 일본 지방 주요 여행사를 초청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팸투어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협력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끝)

출처 : 인천국제공항공사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0-13 11:3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