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부산강서구, 은행 열매 고소한 '간식거리' 되다



가을철만 되면 악취 등으로 골칫거리가 되는 은행나무 열매가 어르신들의 간식거리로 거듭났다.

강서구 녹지관리원과 기간제근로자 10여 명은 지난 9월 25일부터 사흘간 부산∼김해 간 낙동북로 평강∼선암교 구간의 은행나무 200여 그루에서 은행 열매를 채취했다.

이들은 채취한 은행 열매 200여㎏을 과육 제거와 세척 작업 등을 거쳐 지난 10월 11∼12일 대저1, 2동, 강동동의 경로당 60곳을 직접 찾아다니며 각각 3∼4㎏씩 전달했다.

어르신들이 프라이팬에 살짝 기름을 두르고 볶으면 고소하고 맛난 간식거리가 되기 때문.

예로부터 은행열매는 민간이나 한방에서 약제로 사용됐으며 어르신들이 매일 조금씩 섭취하면 혈액순환과 진해, 거담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강서구는 거리 미관과 악취 등으로 지난 2015년부터 은행나무 열매를 제거, 폐기 처분했다. 가을철 조금씩 떨어지는 은행나무 열매를 모아 한곳에 보관하다 보니 썩어 버렸다.

그러다 올해는 녹지관리원과 기간제근로자들이 힘을 모아 은행나무 열매가 익어서 떨어지기 전에 다 함께 털어서 경로당에 간식거리로 전달하기로 한 것.

은행나무 열매를 전달받은 어르신들은 "평소 냄새가 심해 만지기도 힘든 것을 이렇게 깨끗하게 세척해서 나눠줘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녹지관리원 등은 경로당 어르신들에게 은행나무 열매를 전달하며 "한꺼번에 너무 많이 드시지 말고 하루 6∼7알 정도 먹으면 좋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강서구 관계자는 "은행나무 열매를 채취해서 주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하고 앞으로 어르신들의 간식거리로 쭉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부산강서구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0-13 12:01]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