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DGIST, '제12회 비슬포럼' 개최



DGIST는 지난 16일 오후 3시 국제회의장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비슬밸리 지역기업들의 대응'이라는 주제로 정부, 기업,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들을 초청해 제12회 비슬포럼(공동의장 DGIST 손상혁 총장, 화성산업 이인중 회장)을 개최했다.

이날 열린 포럼에서는 DGIST 이공래 교수가 '지역기업의 R&D 대응 실태와 대책'을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DGIST 이승주 교수의 '지역기업의 IPR(지식재산권) 대응 실태와 대책' 및 DGIST 이주성 교수의 '지역기업의 전사적 이노베이션 대응 실태와 대책'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이공래 교수는 주제 발표에서 제조업 기반의 대구 지역기업 중 91.7%는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구체적인 혁신 계획을 수립하지 않고 있고 66.9%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 대응을 하지 않다고 밝혔다.

또한, 지역기업의 86.3%가 지식재산권 관련 애로사항을 겪으면서도 전담조직을 운영하지 않고 78.0%가 지역 대학 및 전문 연구기관과 협력을 하지 않는 등 4차 산업혁명에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공래 교수는 "지역기업이 4차 산업혁명을 위한 R&D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지방 정부의 지원과 지역 소재 기관 및 기업 간 산학연 협력의 실질적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승주 교수는 "지역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서 정부는 중소기업의 지식재산권 창출을 지원하고, 중소기업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며 "아울러, DGIST를 포함한 정부출연 연구기관은 핵심기술을 지역기업에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주성 교수는 "지역기업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고객중심의 재빠른 혁신 생태계를 구축해야 하며, 이를 위해 산업간 생태계 구축 및 협력, 미래 가치에 대한 주목, 기술혁신경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경북테크노파크 이재훈 원장을 좌장으로 경북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심충택 상임감사, 대구경북연구원 김병태 경제산업연구실장, 산업연구원 정은미 산업경쟁력연구본부장이 패널로 참석해 주제 발표에 대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DGIST 이공래 교수(비슬포럼 운영위원장)는 "일반적 담론에 그치지 않고 현황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과 대책 마련으로 지역기업이 4차 산업혁명의 파고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통찰을 제시했다"며 "앞으로 비슬포럼을 통해 비슬밸리 지역의 실질적인 발전 방향과 향후 대응과제를 도출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비슬포럼은 테크노폴리스, 국가산업단지, 달성산업단지, 성서공단 등 비슬밸리 지역의 과학기술 및 지역 발전 방안을 구상하고, 정책 대안이나 발전 구상안의 공감대 형성 및 실행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운영 중인 포럼으로, 이번에 12회를 맞았다.
(끝)

출처 : 대구경북과학기술원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1-17 10:45]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