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증평군, 명품 자전거 도시로 주목받다


자전거의 도시 증평군이 주목받고 있다.

증평군은 전국 10대 자전거 거점 도시 선정, 매년 MTB 전국 대회 개최, 전 군민 대상 자전거 보험 가입, 어린이 자전거교통안전교육장 운영, 충분한 자전거 인프라 구축 등 자전거 친화 도시로 유명하다.

증평군은 2010년 행정안전부 주관 전국에서 군 단위로는 유일하게 '10대 자전거 거점도시'로 선정됐다.

자전거 거점도시라는 명성에 걸맞게 증평 지역 곳곳에는 충분한 자전거 인프라가 구축돼있다.

증평군 지역 내에는 32개소 총연장 49.48km의 자전거 노선과 36개소 814대의 자전거 보관대가 설치돼 자전거를 타고 어디든 갈 수 있다.

또 군은 2015년 증평읍 남하리에 10억 원을 들여 시청각 교육장, 전시 및 체험관 등을 갖춘 어린이 자전거 교통안전교육장을 조성해 올바르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방법과 기본적인 자전거 주행방법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교육장에는 17일 현재 올 한해만 총 85회의 교육을 실시해 2천834명의 어린이가 다녀가는 등 지역 내 어린이집, 유치원뿐만 아니라 인근 지자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군은 2012년부터 전 군민 대상 자전거 보험에 가입해 마음 놓고 자전거를 탈 수 있는 여건도 마련했다.

주민등록상 거주지가 증평인 주민이 자전거를 타다가 사고가 났을 경우 최고 3천만 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보장내용은 ▲자전거사고 사망(15세 미만 제외) 500만 원 ▲자전거사고 후유장해 500만 원 ▲자전거사고 진단 위로금 10만∼50만 원 ▲자전거 벌금 사고 2천만 원▲변호사 선임비용 200만 원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 3천만 원 한도 등이다.

군민은 별도 가입 절차 없이 자전거사고 시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현재까지 7년간 총 110건 9천300만 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군은 매년 증평인삼골 축제 기간에 맞춰 증평인삼 전국산악자전거대회도 개최하고 있다. 이틀간 진행되는 대회에는 매년 1천여 명 이상이 찾아올 정도로 그 인기가 높다.

또 군민이 참여하는 GREEN-BEST 자전거대행진 대회를 매년 개최하는 등 자전거 문화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에는 증평군과 한국관광공사, KORAIL이 후원하고 (주)여행공방이 주관하는 여행상품 '증평 자전거 투어'가 17일 첫선을 보였다.

이번 투어에는 서울과 평택, 천안역에서 에코레일 자전거열차를 타고 내려온 200여 명의 자전거 동호인이 참여해 자전거를 타며 가을을 만끽했다.

투어는 증평역에서 출발해 삼기저수지, 좌구산(MTB코스 또는 로드코스 중 선택)을 거쳐 괴산 청안면, 진천초평저수지를 돌아 다시 증평역까지 오는 총 길이 약 65㎞의 코스로 진행됐다.

특히 2016년 행정자치부의 '꼭 가봐야 할 아름다운 자전거길 100선'에 선정된 율리 MTB 자전거 코스는 좌구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 동호인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이번 증평 자전거 기차여행상품 유치를 시작으로 많은 관광상품이 만들어져 증평의 관광지 홍보 및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길 바란다"며 "전국 최고의 자전거 도시 증평의 명성을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증평군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1-17 15:0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