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대구시교육청, 학교 내진보강 조기 완료


대구시교육청은 자연재난 대비 안전한 대피 및 학습공간 확보를 위해 내진보강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당초 계획은 정부 방침에 따라 2034년까지 완료계획이었으나 경주·포항지역의 연이은 지진 발생으로 지역사회 불안 심리 증대와 자연재해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대구교육청에서는 정부 계획 대비 10년을 앞당겼다.

또한, 매년 345억 원 이상 투자계획을 수립해 2024년까지 내진보강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특히 2018년에는 재난대피시설로 지정·이용되는 강당 중심으로 내진 미적용 건물(107동)과 내진 적용된 필로티 건물(Ⅰ등급, 인명보호 수준으로 붕괴 방지)에 추가 내진보강(85동)을 추진해 지진 발생 시 즉시 거주 가능한 내진 등급 특등급 건물로 보강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 드는 소요액은 350억 원 정도이지만 예산 사정 등을 고려해 시의회 교육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우선 300억 원 확보했고 예산결산위원회 심의에서 예산이 확정돼 내진보강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부족한 재원(50억 원)은 2018년 추가경정예산에 확보해 추진할 계획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2019년부터는 교사동 중심으로 학급수가 많고 야간 수업시간이 많은 학교부터 내진보강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해 2024년 2천137억 원(매년 345억 원 이상)까지 완료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학생, 학부모 등 심리적 불안감 해소를 위해 지진 안전성 표지판을 전 건물에 부착해 사용자 알 권리 제공과 지역사회의 불안 심리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 대구교육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2-07 17:52]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