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부산시, CCTV 통합관제센터 구축 완료


부산시는 범죄로부터 안전한 생활안전도시를 위해 구축하는 CCTV 통합관제센터를 오는 15일 동래구를 마지막으로 16개 구·군에 설치 완료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개별 부서에서 흩어져 운영하는 영상정보처리기기(CCTV)의 효율적 관리와 개인 영상정보보호를 위해 2012년부터 금정구를 시작으로 사업비 192억 원(국비 88, 시비 79, 교육청 25)을 들여 부산시 구·군에 CCTV 통합관제센터를 구축 추진해 왔다.

또한, 구축된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는 부산시, 구·군에서 설치한 범죄예방(방범 취약지역, 어린이안전), 시설안전 및 화재예방, 교통단속, 초등학교 내 CCTV 1만2천700여 대를 설치해 운영해 왔다.

더불어 총 337명이 24시간 관제 범죄예방 및 사건, 사고로부터 신속한 대처로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간 성과로는 부산지역 5대 범죄율 감소와 신속한 범인 검거, 개인 영상정보의 안전한 관리와 재난 발생 시 활용하는 등 그 활용도 및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시는 향후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지능형 CCTV를 도입, 신속한 상황관리로 시민이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생활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는 2018년도에는 시비 20억 원과 국비 특별교부세 23억을 확보해 방범 취약지역 및 어린이 보호구역에 CCTV 300여 대를 설치하고 범죄예방 및 각종 재난으로부터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곳에는 지속해서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끝)

출처 : 부산광역시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7-12-14 10:12]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