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강원도, '농업 분야 직접 지불제' 649억 원 확대 지원


강원도(농업기반과)는 국비 직불금 580억 원과 도 자체(쌀·밭) 직불금 69억 원 등 총 649억 원을 올해 연말까지 지원해 농산물 생산과잉과 가격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농가의 소득을 일부 보전해 농업경영 안정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비 직불금은 쌀 소득 보전직불금, 밭 농업직불금, 조건 불리 직불금, 친환경 농업직불금 등이 해당한다.

분야별 지원내용은 먼저 쌀 생산 농업인의 실질적인 소득보전과 논 농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지원하던 '쌀 소득보전 직접 지불제' 외 2018년부터 신규사업으로 '논 경영안정 직접 지불제'에 지방비(도·시군) 추가 지원을 통해 도내 벼 재배농업인 소득보전과 경영안정을 꾀한다.

또한 밭작물 재배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보전을 통한 밭작물 자급률 제고와 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밭 농업 직접 지불제'를 시행한다.

2017년부터 도자체사업으로 추진 중인 '밭 농업 직접 지불제'는 지원단가를 1㏊당 10만 원(2017년 5만 원)으로 인상해 농산물 시장개방으로 피해가 큰 밭작물의 소득안정에 기여할 계획이다.

농업 생산성 낮고 정주 여건이 불리한 지역에 대한 직불금 지원을 통해 농업인의 소득보전 및 지역 활성화 도모를 위한 '조건 불리 직접 지불제'를 2018년부터 1㏊당 5만 원 인상해 지속 지원한다.

친환경 농업 실천 농업인의 초기 소득 감소분과 생산비 차이에 대한 일부를 지원하는 '친환경 농업 직접 지불제'는 현재 논·밭, 인증 종류별(유기·무농약)로만 차등 지급하는 것을 품목별 소득 차이 및 재배난이도에 따른 여건을 반영해 지급품목을 세분화하고 지원단가를 인상해 지원한다.

1㏊당 지원단가 상향에서는 먼저 유기농산물 논은 60만 원에서 70만 원, 밭은 120만 원에서 채소·특작 130만 원, 과수 140만 원, 무농약농산물 논은 40만 원에서 50만 원, 밭은 100만 원에서 채소·특작 110만 원, 과수 120만 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또한 유기지속직불금은 논 30만 원에서 35만 원, 밭은 60만 원에서 채소·특작 65만 원, 과수 70만 원으로 상향한다.

도 관계자는 "쌀, 밭, 친환경 농업 등 다양한 직불금을 지원해 농산물 가격하락 등 농가소득 감소분의 일정액을 보전해서 농업인의 소득안정을 도모하고 사업신청 후 이행점검이 완료되면 연말까지 신속하게 농가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

출처 : 강원도청 보도자료

본 콘텐츠는 제공처의 후원을 받아 게재한 PR보도자료입니다.
[2018-01-12 19:0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