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합천군, 설 명절 물가 잡고 전통시장 살리기에 총력



합천군(군수 하창환)은 설 명절을 앞두고 군민들이 물가 걱정 없이 편안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성수품 등에 대한 물가안정 관리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2월 13일 지방물가대책위원과 물가 관련 소관분야 담당 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설 명절 대비 합천군 지방물가대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최저임금 인상과 더불어 개인서비스 요금이 급등할 우려가 있어 개인서비스요금 안정 노력을 강화하고 설 명절 대비 총 32개 성수품을 중점관리 하기로 했다.

또한 화재 예방을 위한 국가안전대진단 강화와 일자리안정자금 신청을 적극 홍보했다.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설맞이 합천사랑상품권 10% 특별 할인 판매를 지난 2월 9일(금)까지 10일간 실시했으며 2017년 골목형 시장 육성사업으로 선정된 합천시장을 합천왕후시장으로 재탄생 시켜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군은 물가대책위원회를 마치고 합천왕후시장을 방문해 물가안정 및 설 명절 음식 전통시장에서 장보기 홍보활동 등 전통시장 활성화 캠페인을 실시했으며 장 보러 나온 군민들과 민생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물가점검을 했으며 시장상인들을 격려했다.

합천군수(하창환)는 "물가의 안정적인 관리를 통해 서민들의 생활을 살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군민들이 가족들과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합천군청 보도자료


[2018-02-13 16:47]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