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경남도, 설맞이 바다 대청소 활동 펼쳐


경남도가 설을 맞아 고향 방문 귀성객 및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바다환경과 깨끗한 이미지를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바다 대청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설맞이 바다 대청소는 5일부터 14일까지 관내 해안가 및 항·포구 등 바다 쓰레기가 많은 지역과 관광지 주변을 대상으로 7개 시·군에서 공무원, 수산 관련 단체, 지역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경남도는 오는 13일 창원시와 합동으로 드라마와 영화 촬영 등으로 관광객이 많이 찾는 구산면 해양드라마 세트장 주변에서 공무원,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여해 폐스티로폼 등 연안에 집적된 쓰레기를 집중 수거할 계획이다.

도는 올해에도 깨끗한 바다환경 유지를 위해 45억 원의 예산으로 조업 중 인양 쓰레기 수매, 해양부유 쓰레기 수거 처리 등 해양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민정식 경남도 해양수산국장은 "바다가 깨끗해야 도민의 삶이 행복해진다는 생각으로 바다 대청소 등 바다 가꾸기에 도민들의 자율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경남도는 해양 쓰레기 종류, 발생 시기 등 '해역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바다 대청소를 연중 실시하고 특히 바다의 날(5월)과 해수욕장 개장 시기(7월), 추석(9월)에는 범도민이 참여하는 '바다 대청소의 날'을 운영해 도민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끝)

출처 : 경상남도청 보도자료

[2018-02-13 17:35]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