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영암군, 제57회 전남체전 대비 '음식점 및 숙박업소' 지도 점검



영암군은 4월 19~22일 개최되는 제57회 전남체전을 맞이해 음식점 및 숙박업소 위생관리를 위해 지난 12일부터 음식점과 숙박업소에 대해 지도 점검에 나섰다.

영암군은 3월 12일부터 4월 22일까지 관내 한식업소 330개소와 숙박업소 53개소를 대상으로 점검을 시행하며, 점검반은 위생팀 4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8명으로 구성돼 6개 반 12명이 점검을 진행한다.

먼저 3월 12일∼3월 30일까지 사전 점검 기간으로 한식업소 330개소와 숙박업소 53개소를 대상으로 점검하며 4월 2일∼4월 13일까지 시정이 필요한 업소에 대해 집중 점검하며 4월 16∼22일 점검 시에는 지도에도 불구하고 시정하지 않은 업소에 대해 관련법에 의해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내용은 위생복·위생모·위생마스크 착용, 식재료 보관상태, 유통기한 경과제품 업소 내 보관, 가격표 게시, 숙박시설에 대한 소독 여부, 화장실 청소상태, 건강진단증 검사 여부 및 업소 내·외 환경 정리 상태 등을 중점 점검한다.

특히 그간 위반율이 높았던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행위와 조리장 방충·방서 시설 미비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며 위생업소 지도 점검뿐만 아니라 종사자 친절교육 및 음식점 3대 청결(깨끗한 음식·환경·복장) 운동 캠페인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2018년 제57회 전남체전에 대비해 형식적 지도 점검을 탈피하고 기본 안전 수칙 위주로 집중 점검해 영암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와 잠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영암군청 보도자료


[2018-03-13 14:42]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