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해외까지 소문난 '지붕 없는 미술관', 청정 고흥



천혜의 자연환경과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지붕 없는 미술관, 전남 고흥군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고흥군에 따르면 지난 17일 제48회 지구의 날(4월 22일)을 맞아 마크 내퍼 미국대사 대리 일행 6명이 하루 일정으로 고흥 나로도 일원을 찾았다고 밝혔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해상 기름 유출 사고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1970년 4월 22일에 시작된 민간주도의 세계 기념일이다.

이번 방문은 미국대사관 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첫 일정은 세계 13번째이자 국내에서는 유일무이한 나로우주센터를 방문해 우주과학기술분야 협력 및 향후 협력사업 등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두 번째 방문지로 지난 2016년 국가 산림문화 자산으로 등록된 고흥 나로도 봉래산을 찾아 약 1시간 20여 분간 산책하며 환경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고흥의 봄을 만끽하는 시간을 가졌다.

봉래산은 수령 100년에 이르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편백과 삼나무 숲으로 조성돼 있고 높이 20∼25m가량 되는 대규모 편백 및 삼나무 군락지가 울창한 숲을 형성해 산림문화자산으로 보호 가치가 큰 곳이다.

박병종 고흥군수는 "이번 미국대사관 일행 방문으로 우주항공 등 첨단시설과 아름다운 자연이 공존하는 고흥의 이미지를 대내외적으로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관광 인프라 확충과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을 통해 고흥 방문 관광객 2천만 시대를 구체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끝)

출처 : 고흥군청 보도자료


[2018-04-17 16:0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