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권익위, '중앙선 복선철도 공사로 풍기역 인근 피해 우려' 해소


도담-영천 간 중앙선 복선철도 공사로 주거환경 피해가 우려되는 풍기역 인근 마을에 보행자 통로 박스 설치, 기차 승객통로 연장, 공원·주차장 등 편의시설 설치 등 보완조치가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16일 영주시에 있는 '도담∼영천 제3공구 상황실'에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복선철도 공사로 마을이 분리되는 등 주거환경 피해가 우려된다는 주민들의 고충 민원을 한국철도시설공단, 영주시 등 관계기관 간 중재로 해결했다고 밝혔다.

경북 영주시 서부3리 등 마을 주변을 지나는 도담-영천 간 중앙선 철길은 풍기역을 기점으로 약 2∼3m 높이로 시공돼 있으나 복선 확장 계획에 따라 약 10m 높이로 재설치되도록 설계됐다.

주민들은 이로 인해 마을이 분리되고 조망권이 방해받는 등 피해가 발생한다며 해당 철도구간을 교량으로 변경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예산과다 소요를 이유로 거부했다.

이에 주민들은 지난해 5월 국민권익위에 고충 민원을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수차례 현장조사와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16일 오전 '도담∼영천 제3공구 상황실'에서 권태성 부위원장 주재로 신청인 등 마을주민들과 한국철도시설공단 강원본부장, 영주시 부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중재안을 확정했다.

이날 중재에 따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풍기역 인근에 차량, 보행자를 위한 통로 박스를 설치하고, 공원, 주차장, 체육시설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영주시는 주민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도로 확장 및 편의시설 완공 후 이를 인수해 관리·운영하는 등 각종 행정사항을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민권익위 권태성 부위원장은 "이번 조정으로 지난 1년여 동안 주민들이 우려해 왔던 교통안전시설 등이 개선되는 계기가 됐다"며 "국민권익위는 앞으로도 국민 불편 현장을 찾아 고충 민원을 적극적으로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

출처 : 국민권익위원회 보도자료

[2018-05-16 16:5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