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부산관광공사, 부산 국제회의 개최 실적 '세계 7위' 기록


부산관광공사(이하 공사)는 국제협회연합(UIA)이 발표한 '2017년 국제회의 도시 세계순위'에서 세계 7위에 올랐다고 20일 발표했다.

이는 부산이 MICE 산업을 육성한 이래로 최대 실적이다.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UIA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부산은 총 239건(지난해 181건)의 국제회의를 인정받아 세계 7위, 아시아 4위로 전년 대비 세계순위가 3계단 상승했다.

UIA 발표에 따르면 세계 도시순위는 싱가포르가 959건으로 1위에 올랐고, 2위 브뤼셀(768건), 3위 서울(714건), 4위 비엔나(533건), 5위 파리(305건), 6위 도쿄(275건).

7위권 내 수도가 아닌 곳은 부산이 유일하다.

부산은 2005년 APEC정상회의 개최지로 국제회의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2014년 ITU전권회의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015미주개발연차총회와 2018아프리카개발은행 연차총회 등 정상급회의를 연이어 성공적으로 개최하면서 국내외 '마이스 도시 부산'이라는 도시브랜드를 부각시켜 오고 있다.

또한 최근 들어서는 '떠오르는 국제회의 개최지'로 해외 매체에서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뉴욕타임즈(New York Times)는 2017년 전 세계에서 꼭 가봐야 할 52곳 중 한 곳으로 부산을 선정했고, 마이스분야 유력 매체인 석세스풀미팅스(Successful Meetings, 미국)에서는 전 세계에서 주목할 만한 5대 국제회의 도시로 부산을 선정한 바 있다.

공사는 부산이 항공 접근성 등 상대적으로 열악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마이스도시로 성장한 배경으로 부산시의 중장기적 마이스 육성 의지와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우선 손꼽았다.

그 외에도 전문컨벤션센터뿐만 아니라 호텔, 쇼핑, 관광 등 복합적인 컨벤션 인프라의 확충과 인재육성을 통한 글로벌 마케팅 역량 강화, 부산 MICE 업계의 긴밀한 협력마케팅 등이 지속성장을 가능케 한 원동력이 됐다고 공사는 밝혔다.

또한 부산은 마이스하기에 안전한 도시,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휴양과 레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블레저(Bleisure·Business+Leisure) 최적지라는 점을 국내외 적극 홍보하면서 도시브랜드를 꾸준히 제고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부산은 세계적 컨설팅기업 머서(Mercer)에서 발표한 2016년 세계주요도시 삶의 질·생활환경 개인안전 지표에서 아시아지역 12위에 올라 안전한 도시로 인정받고 있다.

공사 심정보 사장은 "기존 국제회의 전문시설뿐만 아니라 부산 전역을 대상으로 유니크베뉴의 발굴하고 맞춤형 참가자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국제회의 주최자들의 다양해진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심 사장은 "하지만 도시 간 국제회의 유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짐에 따라 부산이 국제회의 개최지로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해외 직항노선 확대 등 기본 인프라의 확충은 물론이고 마이스 전문 인력 육성 및 수용태세 개선 등 질적 성장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

출처 : 부산관광공사 보도자료

[2018-06-20 11:5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