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부산 금정문화재단, '금정문화 도모정담' 개최



부산시 금정문화재단은 7월 19일 오후 3시 금정문화회관 1층 (구)예식장에서 '사람이 빛나는 문화도시 금정'을 주제로 '금정문화 도모정담'을 연다.

'도모정담(圖謀情談)'은 '지역 구성원이 함께 문화적인 도모를 하기 위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라는 의미로, 기존의 포럼 형식에서 벗어나 발표, 토론과 함께 지역예술가의 공연이 어우러지는 새로운 형식의 담론생산의 장이다.

'문화계획'을 주제로 한 이번 도모정담을 시작으로 9월과 11월에 지역의 문화이슈를 가지고 지속 개최될 예정이다.

이번 도모정담에서는 구 단위에서 문화계획을 수립하고 민관 협치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 중인 성북문화재단 사례와 함께 금정구의 문화계획인 금정문화플랜(안)이 발표될 예정이다.

첫 발표는 '문화협치와 마을자치를 만드는 문화재단-지역재단'을 주제로 김진만 성북문화재단 정책협력팀장이 발표한다.

성북문화재단의 문화협치 모델인 '공유성북원탁회의'는 최근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국제문화상을 수상한 바 있다.

두 번째 발표는 2016 문화지표조사, 2017 구민 문화향유실태조사, 2018년 주민 커뮤니티간담회, 전문가 라운드테이블 등 3년여의 준비과정을 거친 금정구 문화계획 '사람이 빛나는 문화계획-금정문화플랜(안)'에 대해 원향미 금정문화재단 글로벌사업팀장의 발표가 이어진다.

또한 주제발표 후 지역에서 활동 중인 4인조 재즈밴드 '다이아몬드 브릿지'의 공연이 펼쳐지고 이어지는 종합토론에서는 김동규(민주시민교육원 나락한알 부원장), 김두진(영도문화원 사무국장), 황정미(지식나눔공동체 이마고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해 금정구 문화발전을 위한 플랜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금정문화재단 설영성 사무처장은 "이번 금정문화 도모정담(圖謀情談)이 구 단위 문화계획의 수립 및 이행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많은 분과 생각을 나누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주민과 함께하는 지역 문화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부산금정구청 보도자료


[2018-07-12 16:57]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