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옥천군 포도·복숭아, 도시민 입맛 사로잡기 위해 청주로 출발



대청호반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옥천의 '향수30리' 명품 포도·복숭아가 도시민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청주로 나섰다.

군에 따르면 옥천군(군수 김재종)과 농협중앙회 옥천군연합사업단(단장 김장범)은 지역의 명품 농·특산물인 포도와 복숭아 홍보를 위해 1차로 13일부터 15일까지 농협유통 청주점에서 판촉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첫날인 13일 오후에는 김충제 옥천농협조합장, 정병덕 농협중앙회 옥천군지부장, 포도·복숭아 공선출하회 임원 등 30여 명이 참여해 시식과 할인판매 행사를 벌였다.

이들은 대청호 상류지역인 옥천의 맑고 깨끗한 재배환경을 부각하며 풍부한 맛과 향이 담긴 옥천 포도와 복숭아의 매력을 알리는 데 집중했다.

이번 청주 판촉행사를 시작으로 7월에 2번, 8월 1번, 총 4번 15일에 걸쳐 서울과 수원 등지에서 판촉행사를 벌이며, 옥천 농·특산물의 우수성과 신뢰성을 알리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행사 기간 중 포도는 1.5kg 1박스에 7천500원, 복숭아는 3kg 1박스에 1만2천500원∼1만4천500원으로 평소보다 10∼15% 할인된 가격에 판매되고 시식용 과일을 매일 제공한다.

군은 이번 판촉행사를 통해 지역의 농산물 공동브랜드인 '향수30리'의 소비자 인지도를 높여 안정적인 판로 확보와 농가 소득증대에 적극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옥천에서는 전체 192ha의 면적(노지 46, 하우스 146)에서 연간 2천585t의 포도를 생산하고 있으며 복숭아는 415ha에서 연간 4천161t을 생산하고 있다.

친환경농축산과 이재실 과장은 "이번 판촉행사를 통해 옥천의 명품 포도와 복숭아의 우수한 맛과 품질을 알려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겠다"며 "옥천 과일의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고품질 과일 생산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옥천군청 보도자료


[2018-07-13 10:46]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