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여가부, '성매매가 사라질 때 성평등이 시작됩니다'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2018년도 성매매 추방주간'(매년 9.19∼25.)을 맞아 '성매매가 사라질 때 성평등이 시작됩니다'라는 구호(슬로건) 아래, 산하 한국여성인권진흥원(원장 변혜정)과 함께 특별전시회와 토크콘서트(이야기 공연), 정책토론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올해 성매매추방주간은 추석 연휴가 포함된 관계로 캠페인 기간을 오는 13일부터 30일까지로 확대해, 예년보다 많은 시민의 참여를 유도할 계획이다.

올해 성매매추방 주간은 오는 13일 오후 3시 서울시 홍익대 인근 탈영역우정국 갤러리에서 '성매매 집결지 100년의 아카이빙'특별전 개막식으로 시작된다.

특별전은 지도와 신문, 사진 자료 등을 통해 일제강점기에서부터 현재까지 성매매 집결지의 생성과 변천사, 성매매 방지 관련 정부 정책을 보여준다.

전국 성매매 방지기관 10개소 및 기성작가들의 다양한 시선이 담겼다.

전시 기간 동안 성매매 방지기관 대표자들이 해설자로 참여하는 전시해설(도슨트)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이 성매매 문제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고 생각해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전시장 곳곳에서 '성매매방지 국민생각 공모전' 수상작을 전시하고, 전시연계 특강, 성매매 피해 여성 자활 물품 전시·판매 부스('옥상마켓') 등이 진행된다.

오는 19일 오후 3시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시청역 소재)에서는 '성매매 수요차단을 위한 한국의 성구매자 분석과 정책대안 모색'을 주제로 정책토론회가 열린다.

송봉규 한세대 교수가 성매매 알선과 광고의 핵심매개로 자리 잡고 있는 '성매매 후기 웹사이트' 분석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뒤이어 형장우 변호사, 이승혜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신상숙 서울대 교수 등 관계 전문가가 참석해 성매매 수요차단을 위한 정책대안, 처벌 강화, 성매매 예방 교육 등에 관해 토론을 펼친다.

한편 추방주간을 계기로 성매매근절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전국 15개 시도에서 성매매 방지기관 등이 참여하는 전국 릴레이 홍보 활동도 진행된다.

현수막과 홍보 전단, 미니만화책, 기념품으로 구성된 '홍보꾸러미'가 배포되고, 공모전 수상작들에 대한 지역별·기관별 순회전시 등이 열릴 예정이다.

또한 최근 새로 제작된 공익광고 '그것도 성매매'를 공중파 방송과 온라인 등을 통해 확산한다.

채팅앱을 통해 가출청소년에게 성매매를 암시하는 온라인 메시지(잘 곳 있어? 용돈 필요해? 사진 좀 보내줘!)를 보내는 남성 3인의 모습을 보여주고, 돈을 송금하려는 순간 성매매가 범죄임을 알리는 경고음이 울리면서 경각심을 일깨우는 내용이다.

최창행 여성가족부 권익증진국장은 "올해 성매매 추방주간은 예년과 달리 전국 10개 성매매 방지기관과 협력해 상시 전시 문화행사 중심으로 추진된다"며 "과거 성매매로 인한 고통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아내 그 아픔을 기억하고 역사를 성찰하도록 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매매 피해와 예방의 필요성을 이해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되는 만큼 많은 국민들이 참여해 보고 듣고, 배우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여성가족부 보도자료




[2018-09-12 17:4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