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세종호수공원 오실 땐 '송담만리' 들르세요



세종호수공원 내 문화휴게복합시설이 새로운 이름 '송담만리'를 내걸고 시민이 각종 전시를 즐기며 여유를 즐기는 공간으로 거듭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최근 세종호수공원 내 문화휴게복합시설 외관에 '송담만리'라는 글자를 감각적으로 디자인한 현판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앞서 지난 1월 시설을 완공한 후 명칭 공모 및 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송담만리'로 시설 명칭으로 확정했다.

'송담만리'는 호수공원 일대 옛 지명인 '송담리(松潭里')와 만 리 앞을 내다본다는 의미의 '명견만리(明見萬里)'의 조합한 말로, 세종의 추억과 미래가 공존하고 소통하는 공간임을 상징한다.

송담만리 내 카페는 세종시장애인단체연합회가 위탁 운영하고 있으며 작은 전시실에서는 지역 미술인들의 다양한 작품을 전시 중이다.

세종호수공원을 찾는 시민이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각종 전시를 관람하는 문화휴게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강성규 도시정책과장은 "송담만리가 세종호수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세종의 과거를 기억하고 미래 행정수도에 대해 꿈을 이야기할 수 있는 명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세종특별자치시청 보도자료



[2018-09-20 10:29]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