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식약처, 농산물의 농약 잔류허용기준 설정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농약 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 시행(2019.1.)에 앞서 피라지플루미드 등 농약 251종 1천829개 잔류허용기준을 신설·개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개정안을 12일 행정예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국내 신규, 직권 및 잠정 등록 농약과 수입 농산물에 기준 신청된 농약에 대해 잔류허용기준을 신설·개정했다.

국내 농산물의 경우 ▲피라지플루미드 등 신규·직권 등록 농약 93종에 대한 414개 잔류허용기준 신설·개정 ▲이미녹타딘 등 농약 122종에 대한 621개 잠정기준 신설 ▲이프로디온 등 농약 25종에 대한 엽채류·엽경채류 40개 그룹 기준을 신설했다.

수입 농산물의 경우 아세토클로르 등 농약 204종에 대해 수입식품 잔류허용기준(IT·Import Tolerance) 및 잠정기준 754개를 신설·개정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PLS 제도를 통해 농약 오남용을 근절하고 올바른 농약 사용 문화를 정착시켜 국민 먹거리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10월까지 농약 3천여 개에 대한 잔류허용기준을 추가 확대해 농업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경우 11월 1일까지 제출할 수 있다.
(끝)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보도자료

[2018-10-12 17:20]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