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대구교육청, '학생저자 책축제' 수업 속 인문학 꽃을 피우다



대구시교육청은 15일 월요일부터 25일까지 9일간 대구학생문화센터에서 학생과 시민 3천여 명을 초대해 학생 저자 책 쓰기 수업의 과정과 결과를 나누는 '학생저자 책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책 축제는 대구교육청이 '미래인재 역량개발'을 위해 중점을 두고 있는 창의융합형 인성교육과 다품교육을 바탕으로 학교 인문학 수업 속에서 이루어지는 과정과 결과를 전시와 체험으로 연계해 운영한다.

책 쓰기 결과물을 처음 관람하는 학생이나 시민도 쉽고 재미있게 글쓰기를 경험하면서 대구 학생 저자들이 이야기하는 인문학적 삶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볼 기회가 될 것이다.

축제는 전시마당과 체험마당으로 구성돼 있다.

138개 학교에서 출품한 900여 권의 책과 활동 사례들은 부스전시, 모음전시, 특별전시로 소개된다.

부스전시는 학교 교육과정 속에서 책 쓰기를 해온 학급이나 학년 전체의 책들을 학교별로 전시하며 모음전시는 다양한 주제 중심 책 쓰기 결과물을 초·중·고별로 모아서 전시한다.

특별전시는 독서 인문교육 교사연구회 소속 교사들의 책 쓰기 연구 과정에 대한 책들이다.

또한 대구 학생 저자 책 출판 10주년을 맞는 기념전시와 교직원들이 쓴 책 30여 권도 함께 전시돼 학생 저자 책 축제가 교원, 교육청 직원, 시민 등이 '함께 쓰는 인문학 한마당'의 중심축이 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학교 밖 학교인 가온 대안학교의 학생 저자 책 10여 권도 특별부스에서 만날 수 있어 학교 울타리를 넘어 대구의 청소년을 다 품는 인문학 교육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체험마당에서는 학생 저자 책 추천 글쓰기, 인생 화분 만들기 등이 이루어진다.

'학생저자 책 추천 글쓰기'체험은 책 표지를 관람하고 책 내용을 읽으며 감동적인 부분을 찾아 다른 사람에게 추천하도록 구성됐으며 '인생 화분 만들기'체험은 학생 저자 책을 읽으며 내 인생의 한 줄을 발견해 스칸디아 모스 화분에 새겨 선물로 가져갈 수 있도록 준비했다.

책 축제 전시 작품 중에서 50권은 심사를 통해 2019년 학생 저자 책 출판지원을 받게 되며 '2019 학생저자 책축제'때 출판기념회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강은희 대구시 교육감은 "인문학책 쓰기를 경험하고 즐기는 학생들은 자신의 삶을 성찰하는 힘을 갖게 될 것이며 미래에 어떤 어려움을 겪게 되더라도 슬기롭게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도 학생들이 다양한 책 쓰기 경험을 더욱 왕성하게 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의 책 쓰기는 축제를 넘어 생활 속에서 함께할 수 있는 미래 인문학의 나아갈 방향을 잘 보여주고 있다.
(끝)

출처 : 대구교육청 보도자료



[2018-10-12 17:37]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