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좌측메뉴 보도자료 전체 정치 정부 전국 경제 금융 IT/과학 생활/레저 유통/운수 제조 문화/예술 건강 사회 국제 기타
연합뉴스 홈 > 보도자료 > 내용보기|인쇄
서울 중구, 수능일 5개 지하철역서 수험생 돕는다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15일 아침 시험장 주변 지하철역 5곳을 중심으로 수험생 수송 지원에 나선다.

구는 이를 위해 '수능 특별 교통소통 대책'을 수립하고 수송 차량 20여 대와 구청·동주민센터 공무원 및 중부자율방범대 소속 자원봉사자 70여 명을 배치한다.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수험장에 입실해야 하는 수험생들의 편의를 돕기 위한 이번 대책은 오전 6시 30분부터 관내 7개 시험장 주변 지하철역에 집중해 시행한다.

올해 수능에서 중구에는 성동고, 성동공고, 성동글로벌경영고, 이화여고, 이화여자외국어고, 한양공고, 환일고에 시험장이 마련되며 총 3천258명이 응시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청역(12번 출구) ▲서대문역(6번 출구)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2번 출구) ▲신당역(3·9·11번 출구) ▲충정로역(6번 출구)에서 수험생 비상 수송과 시험장 안내를 진행한다.

수송은 행정 차량과 이륜차 등 차량 20대로 수행한다.

수험생 빈 차 태워주기 운동도 함께 전개한다.

시험장이 설치되는 7개 학교에도 구 공무원들이 각각 배치돼 수험생 안내와 교통정리에 나선다.

또한 시험장 주변 불법 주정차를 집중적으로 단속해 차량흐름이 방해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한편 중구는 수능 당일 민원 담당자를 제외한 전 공무원의 출근 시간을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조정해 교통량 분산과 혼잡 완화를 돕는다.

대형쇼핑몰, 공사장 등에도 소음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요청한다.

구 교통행정과 관계자는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시험장 주변 정차를 자제하는 등 수험생을 위한 주민 여러분의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

출처 : 서울중구청 보도자료

[2018-11-09 14:59] 송고

보도자료 검색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
연합뉴스 보도자료 배포서비스